제비를 아시나요?

반응형

서울 찾아온 제비 가족들...

 

음력,3월3일을 삼월 삼짓날이라 하고 강남갔던 제비가 돌아와 지붕아래에 집을 짓는시기로 본격적인 봄을 알리는 명절이다. 그런데 삼짓날을 십여일이나 앞둔 지난 8일, 서울에 제비가 돌아왔다.

 

서울 한 가운데, 동에서 서로 흘러가는 한강 난지지구에서 만난 검정 연미복 신사들을 카메라에 포착했다.

 

서울에 제비가 있긴한가? 다른 새들과 날개짓 부터가 다른데, 어릴땐 참새보다 더 흔하게 보던 녀석들, 전깃줄에 앉아 지지배배 하며 조잘대던 녀석들인데  내가 왜 모를까? 의심의 눈초리로 계속 봤지만 역시나 제비였다. 그것도 한두마리가 아닌 스무마리쯤 되는 무리들이었다. 서울에, 그것도 한강에 제비가 있었나?

 

시골스런 동네나 가야 겨우 볼 수 있었던 녀석인데 여기서 만나다니 뜻밖이었다.

겨울철새들이 떠난 텅 빈 한강에 민물가마우지와 비둘기, 까치만 잔뜩 보였는데 제비가 있다니.. 강이 달라진건가? 제비들이 달라진건가?

 

따뜻한 강남(동남아시아) 갔다 봄이되면 찾아오는 여름 철새 제비, 너네들 한테 이곳, 서울은 집 지을 처마도 없고 짓은 아이들만 남았단다.

 

이곳, 한강변에서 잠시 놀다 저 먼 경기도로, 강원도로, 평양으로 시베리아로 훨훨 날개짓 하려무나.

 

 

 20150408/한강 

      실로 오랫만에 본 제비의 날개짓.

 

 한강, 난지지구에서 바라본 제비들의 비행, 강건너가 어디쯤인가?목동인가?

 

 

 쉴새없이 날개짓한다. 오무렷다 폈다. 갑자기 방향을 휙 바꾸기도 하고.

 

 

 혹시 짝짓기 시기인가?

 

 

 노을공원쪽으로 보이는 새들이 죄다 제비다. 족히 스무마리는 됨직하다.

 

 

 제비를 보자니 정신이 없다. 비행 방향이 예측 불가다, 그만큼 공중에서는 자유자제로 비행한다. 왜 그럴까? 생각하니 비행중인 곤충을 잡기 위해서는 곤충보다 더 유연한 비행술이 필요해서 이지 않을까?

 

 

 오랫만에 제비들을 보니 카메라 연속셔터가 발광을 한다. 그러나 대부분 헛빵~

 

 

 난지지구 미류나무, 세그루인가 네그루인가? 그 주변이 제비들의 놀이터다.

 

 

 최대 70mm 준망원 렌즈로 찍었다. 엄청난 크로핑이 뒤따랐다.

 

 

 

 오고가는 제비들....쉴새없이 눈앞에 오고 갔다.

 

 

 

 2011년, 경남 양산 통도사에서 본 제비, 내 컴퓨터 제비폴더에서 찾았다.

 

 

보통 제비는 사람사는 집 처마에 집을 짓고 산란을 한다.

 

사람이 지 살자고 온갖 짐승들한테 헷구질하니 힘없는 제비가 살 수 있을까?  힘없으면 떠나야지.

잠깐 스쳐가는 제비들이지만 여간 반가운게 아니다. 똥받이를 해서라도 우리집 처마밑에 함께 살고 싶구나.

 

 

 

반응형

'좋아하는것들 > 동물친구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물과 인간이 행복한 동물병원  (0) 2015.11.12
인간과 개  (0) 2015.07.07
청설모, 미워하지 마세요~  (10) 2015.06.23
동물복지  (0) 2015.05.14
제비를 아시나요?  (0) 2015.04.10
Cat under the car  (0) 2015.04.08
너구리 길에서 죽다  (0) 2015.03.29
겨울잠 자는 너구리  (0) 2015.03.15
괭이눈  (0) 2015.03.03
봄날 고양이  (0) 2015.02.16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